인기 고공행진 샤인머스캇, 과잉 공급 우려
인기 고공행진 샤인머스캇, 과잉 공급 우려
  • 이상희 기자
  • 승인 2019.05.08 11: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복숭아, 대추 등에서 샤인머스캇으로 품목 전환 농가 늘어
■ 샤인머스캇 재배면적, 전년대비 79% 증가

 

국내 샤인머스캇의 재배면적은 1706ha(5160650평)로 전년대비 79% 증가했다.
국내 샤인머스캇의 재배면적은 1706ha(약5백만 평)로 전년대비 79% 증가했다.

최근 샤인머스캇 재배면적의 확대로 과잉 공급이 우려되고 있다.

씨 없는 청포도 샤인머스캇은 업계에서 신품종 대표 성공사례로 꼽을 만큼 유통량, 재배면적 등에서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의 조사에 따르면 2019년 국내 포도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3% 증가한 13191ha(약3900만 )로 추정된다. , 국내 샤인머스캇의 재배면적은 1706ha(약5백만 )로 전년대비 79% 증가했다. 이로써 샤인머스캇은 포도 품종 중 캠벨얼리, 거봉에 이어 세 번째로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됐다.

특히, 어린나무를 심은 면적이 전년 대비 45%로 많이 증가했는데, 이는 샤인머스캇에 대한 기존 농가의 신규 식재가 증가한 데다 복숭아, 대추 등에서 샤인머스캇으로 품목을 전환한 농가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된다.

SNS 등 입소문을 타고 소비자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샤인머스캇은 유통량에서도 증가세를 보인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청과법인 내부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가락시장 청과법인(서울청과, 중앙청과) 샤인머스캇 반입비중은 11.1%2017년 대비 6.4%p 증가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향후에도 반입비중 증가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러한 추세가 지속될 경우 공급 과잉이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샤인머스캇의 강세로 대표 품종인 캠벨얼리의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5% 감소했으며, 한동안 재배면적이 증가세였던 거봉도 농가의 샤인머스캇 신규 식재 선호로 전년 대비 1%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 포도 수입량 또한 증가 추세라 수입산과 국내산 포도의 소비경합이 불가피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향후 샤인머스캇의 수급 안정을 위해, 농가의 신규 식재 자제 및 품종 다변화를 검토해야 할 필요가 대두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장지기 2019-05-10 17:06:48
ㅎㅎ 샤인머스켓이 아니고 샤인머스캇? 허허 이거 참 머슥하구만... 샤인머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