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슈
무 복합 파종기로 농가 일손 걱정 ‘뚝’두둑 성형‧비닐 피복‧파종 동시 작업 가능
이태호 기자 | 승인 2018.10.26 18:01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이 트랙터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는 무 복합 파종기를 개발해 농가에 보급하기로 했다.

그동안 무의 주요 농작업 기계화율은 2016년 기준 60.2%이나 파종 작업의 경우, 절개된 비닐이 작물에 접촉하면서 작물이 죽는 문제(열상 문제)로 활용하지 못해 기계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파종기는 두둑 성형, 비닐 피복, 비닐 절개, 파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복합장치로 열상 문제로 문제가 됐던 비닐절개 장치는 비닐을 직경 7cm 이상으로 절개하며 동시에 파종할 수 있게 설계해 열상 문제를 해결했다.

이 장치는 평두둑 2줄 재배용으로 한 번에 4줄을 파종할 수 있으며, 줄 간격은 22, 24, 27cm로 조절이 가능하다.

개발한 장치를 무 재배 농가 포장에 적용한 결과, 파종 시 종자의 개수는 평균 4.4개로 사람 손으로 파종할 때의 3~5개와 비슷했다.

생육 분석 결과, 무가 자라 나오는 출현율은 봄무 97%, 가을무 98%로 손 파종과 차이가 없었다.

작업 성능은 0.7시간/10a로 손 파종(12.3시간/10a)에 비해 노동력을 94% 줄일 수 있었으며, 소요 비용은 57,246원/10a로 64% 절감 효과가 있었다고 진흥청은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무 복합 파종기는 지속적으로 현장 적응성 시험을 거쳐 생산업체에 기술 이전 후 내년부터 농가에 본격적으로 보급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밭농업기계화연구팀 최용 팀장은 "이번에 개발한 무 복합 파종기는 작업 정밀도가 우수하고 노동력과 비용 절감 효과도 커 농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호 기자  arrisr2@gmail.com

<저작권자 © 농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길 36 정신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474-7063~6  |  팩스 : 02-3471-7067
등록번호 : 서울 다01010호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주상  |  창간 : 1995년 7월 1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8 농업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