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열매 터짐’ 주의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열매 터짐’ 주의
  • 이병화 기자
  • 승인 2020.07.07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름 등 덮어 토양 수분 조절, 터진 열매는 바로 제거"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3일 수확기를 앞둔 상황에서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한 열매 터짐에 대비해 과수원 토양 수분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포도 열매 터짐(열과) 현상.
포도 열매 터짐(열과) 현상.

열매 터짐(열과) 현상은 7월과 8월인 이른바 '성숙 시기'에 비 오는 날과 맑은 날이 번갈아 나타나면 과수원 토양 수분 환경이 급격히 변화하며 발생할 수 있다.

가령 껍질 탄력이 떨어진 익은(완숙) 복숭아는 갑자기 많은 양의 비를 맞으면 지나친 수분이 열매로 흡수돼 터짐 현상이 쉽게 발생한다.

터진 열매는 오랜 시간 비에 노출되면 당도가 떨어지고 2차 병원균의 감염에 취약해진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나무 밑의 풀을 재배하는 초생재배와 필름 등을 덮는 방법으로 토양 수분을 알맞게 유지하도록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진흥청은 포도 등 장과류의 터짐을 막기 위해서 송이 내의 적정 포도알을  유지하는 것이 좋고 ‘캠벨얼리’ 기준으로 75∼80알 정도가 적당하다고 밝혔다.

이 현상을 막기 위해서 진흥청은 집중호우로 침수가 우려되는 저지대나 물 빠짐이 좋지 않은 과수원은 미리 배수로(물 빼는 길)를 정비하고 지면에서 높이 50cm 정도의 두둑을 만들어 물이 잘 빠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또한 진흥청은 논을 과수원으로 변경한 곳은 물 빠짐이 좋지 않기 때문에 집수정형 배수 장치를 활용하면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과수 중 복숭아나무는 오랜 기간 물에 잠기면 잎이 일찍 떨어지거나 뿌리가 썩어 물을 빨리 빼주는 게 좋다.

장마나 집중호우가 지나간 뒤에는 강한 직사광선이나 폭염으로 인해 과실 햇볕 데임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박정관 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장은 “올여름 긴 장마와 국지성 집중호우의 발생 가능성이 높아 과수 재배 농가에서는 적절한 토양 수분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