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슈
GM감자 승인, 원점에서 재검토 해야청와대 국민청원,GMO 완전표시제 촉구
이태호 기자 | 승인 2018.11.05 17:06

41개 소비자ㆍ농민ㆍ환경단체들로 구성된 GMO반대전국행동측이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실과 함께 지난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식약처가 국민 안전 위협하는 GM감자 승인을 당장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GMO표시제 강화 이행과 함께 GMO완전표시제 또한 서둘러 실행할 것을 주장했다.

이들은 졸속으로 처리된 정부의 유전자변형(GM)감자 승인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것으로 미국 심플롯이 지난 2016년 2월 5일 승인 신청한 갈변현상과 발암물질 발생을 줄인 GM 감자(SPS-E12)의 수입승인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식약처, 농진청, 환경부, 해수부 등이 같은 GM감사 환경위행성 협의 심사를 진행 하면서 식용, 사료용, 농업가공용 등 서로 다른 용도를 잣대로 심사결과서를 작성한 것을 지적했다.

김 의원 또한 이번 정부의 GM감자 승인 절차를 문제삼고 나선 것은 식약처가 농식품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들로부터 환경위해성협의심사 결과 보고서를 의뢰할 때부터, 마지막 한달간 식약처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의견을 수렴할 때까지 ‘밀실’과 ‘졸속’으로 대변되는 총체적인 문제점을 안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GM감자는 주로 아이들도 자주먹는 패스트푸드점의 감자튀김 재료로 사용될 것으로 보이는데 패스트푸드점 등 식품접객업소는 GMO 표시 의무가 없기에 패스트푸드점에서 감자튀김을 먹는 아이들과 국민들은 내가 먹는 것의 원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는 비극적인 상황이 펼쳐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전문가들도  4대 식량작물중 하나인 감자 자급률을 크게 낮출 뿐 아니라 GM감자 다음에는 사실상 GM쌀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고 또한,사료용을 수입해 이를 식용이나 재배용. 종자용으로 둔갑되지 않는다는 보장도 없어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이에 이같은 사실을 안 소비자들이 대거 반발할 경우 국내 업계에서 GM감자를 대놓고 사용할지는 의문이다. 2001년 맥도널드, 버거킹, P&G등 감자를 대량으로 이용하는 기업들은 소비자들의 반발을 고려해서, GM감자를 이용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바 있고 몬산토 역시 결국 그해 3월 해당 GM감자의 상업화를 철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서도 21만6886명의 국민이 GMO 완전표시제를 촉구하고 있고 정부가 대통령 공약사항인 GMO표시제 강화 이행을 또한 지켜질 지 지켜볼 대목이다.

 

이태호 기자  arrisr2@gmail.com

<저작권자 © 농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길 36 정신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474-7063~6  |  팩스 : 02-3471-7067
등록번호 : 서울 다01010호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주상  |  창간 : 1995년 7월 1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8 농업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