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에티켓 식품이란?
농업정보신문 | 승인 2018.09.03 17:17
김희대 경남농기원 원예연구과 과장

고대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말했다.
 
당신 때문에 내가, 나 때문에 당신이, 우리는 어제도, 또 오늘도 더불어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함축하고 있다. 함께 살아가면서 가장 중요한 것을 들자면 남에 대한 배려가 아닐까 싶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에는 에티켓도 포함하고 있다. 상대방에 대한 에티켓을 식품으로도 지킬 수 있다. 바쁜 생활 속에서 임기응변으로 활용해 보면 잠재적 효과가 대단히 높다. 에티켓 식품의 역할은 몸에서 나는 땀 냄새, 입 냄새, 담배 냄새 등을 제거하거나 중화시켜 남에게 불쾌감을 줄여주는 식품으로, 주로 강하면서 좋은 향을 낸다. 많이 이용되고 있는 대표적인 에티켓 식품들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박하(薄荷:페퍼민트)향은 멘톨(menthol) 성분으로 흥분을 진정시키고 소화가 잘되게 하는 효과가 있으며, 악취로 인한 두통이나 속이 메스꺼울 때 박하 향을 맡거나 박하사탕을 먹으면 속이 편안해지고 두통이 가라앉는다. 
곽향(藿香:방아)은 입에서 냄새가 심하게 날 경우, 곽향 잎 한 줌을 넣어 끓인 물로 양치를 하면 냄새가 없어지는데, 발 냄새가 심한 사람은 곽향 잎 끓인 물로 발을 씻으면 발 냄새로 인한 고민에서 벗어날 수 있다. 
녹차(綠茶) 잎을 씹으면 녹차에 들어 있는 폴리페놀(polyphenol) 성분이 입속을 살균하고 입 냄새를 제거해주며 녹차속의 아스파라긴산이나 카페인 성분이 숙취 해소를 도와준다. 몸에서 고유의 냄새가 나는 사람이나 담배 냄새가 깊게 밴 사람은 욕조에 녹차 끓인 물을 섞은 후 몸을 담그면 피로를 푸는 것과 아울러 냄새도 없앨 수 있다. 
레몬은 살균 기능이 있어서 식사 후 레몬 한 조각을 먹으면 가글을 한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오매(말린 매실)는 살균 작용이 강하고 냄새를 없애는 효능이 있어서 식사 후 잠깐 입에 물고 있기만 해도 입속의 세균은 물론 입 냄새까지 없앨 수 있다. 
토마토의 아놀린 성분은 입 냄새의 원인이 되는 구강의 황 화합물 분자를 분해하여 입 냄새를 없애므로 구취나 구내염이 있는 사람은 식사 후 토마토 주스를 꾸준히 마시는 것이 좋다. 
생강은 특유의 향기가 매우 강해서 냄새를 없애는 효능이 있다. 누린내가 나는 돼지고기, 닭고기 등이나 비린내가 강한 생선을 조리할 때 생강을 넣으면 잡냄새가 없어지고 맛도 좋아진다. 또 액취(겨드랑이 냄새, 즉 암내)가 심한 사람은 생강 달인 물에 수건을 적셔서 겨드랑이에 꾸준히 대면 효과를 볼 수 있다. 단, 자극이 강하기 때문에 피부가 약하거나 예민한 사람은 주의해야 한다. 

냄새로 인해 고민하시는 분들, 이런 에티켓 식품을 잘 활용해 보면 자신감을 올라가고 걱정거리는 줄어드는 기대 이상의 효과를 느끼게 될 것이다.

농업정보신문  webmaster@nongup.net

<저작권자 © 농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정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길 36 정신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474-7063~6  |  팩스 : 02-3471-7067
등록번호 : 서울 다01010호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주상  |  창간 : 1995년 7월 1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8 농업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