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INFO 모집
물놀이 후 설사엔? 곶감·감말랭이
이나래 기자 | 승인 2018.07.23 17:03

여름은 물놀이의 계절이다. 올해도 전국의 해수욕장과 계곡은 피서객들로 붐빌 전망이다. 시간과 돈을 들여 떠난 휴가지에서 아픈 것만큼 억울한 일이 있을까? 덥다고 야외에서 자거나 찬물에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다보면 자칫 배탈이라는 ‘불청객’이 찾아올 수도 있다. 챙겨간 비상약도 없고 약국도 문을 닫았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여행지 근처에 웬만큼 큰 마트나 식료품점 또는 과일 가게가 있다면 곶감이나 감말랭이를 사서 먹어볼 것을 추천한다. 감에 포함된 탄닌 성분이 설사를 멎게 해 주기 때문이다(물론, 장염이나 이질 등 질병으로 인한 배탈이 의심될 땐 병원부터 찾는 게 순서다). 가족 여행 또는 커플 여행에서 민망한 ‘급성 설사’로 휴가를 망치고 싶지 않다면, 지사제와 별도로 ‘비상 곶감’을 챙겨 가는 것도 좋을 법하다. 단, 급한 마음에 곶감을 ‘폭식’하면 며칠간 변비에 시달릴 수 있으니 유의할 것.

 

이나래 기자  peach@nongup.net

<저작권자 © 농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길 36 정신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474-7063~6  |  팩스 : 02-3471-7067
등록번호 : 서울 다01010호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주상  |  창간 : 1995년 7월 1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8 농업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